김재호
May 31, 2018

저자와 대화를 환영합니다. 함께 이 방을 만들어 가십시다.

1 comment

저의 사역이 시작되고 보니, 지극한 어려움을 통과하고 있는 분들과 성령의 은혜를 깊이 체험하신 분들을 만나게 되는군요. 그런데 어떻게 나아가야할지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여기 부흥의 우물에서 만나, 서로 격려하며 내가 부흥하고, 내 이웃도 부흥하는 커뮤니티를 만들어 가기 원합니다.

김재호
May 31, 2018Edited: May 31, 2018

 

제게 다음과 같은 이메일이 왔습니다. 함께 나누길 원합니다.

-----------------------------------------------------------------------

안녕하세요. 김재호 교수님.

저는 해운대구에 사는 LOO 이라고 합니다.

교수님을 처음 뵌 것은 2018년 5월 13일 해운대매일순복음교회 주일 저녁예배였습니다. 집을 케어해주시던 현명한 할머님의 이야기부터, 1000원정도 하는 통행료에 장자된 신분을 팔았다며 비통해 하시는 모습들. 성령님이 꼭 임해야 한다는 외침들 까지. 제 맘에 어느 것 하나 감동받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런 후, 20일 주일 저녁예배에 일이 생겨 불가피하게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제 삶의 불안감이 엄습해오고, 무기력함과 우울증이 생기던 찰나, 27일 주말 저녁에 교수님을 또 다시 뵐수 있었습니다.

20일 예배를 불참한 까닭이겠지요. 13일, 27일 주말 저녁 예배가 연달아 제 귀에 소설처럼 이어져서 들리며, 저는 그날 성령님이 임하시고 진정한 자유함을 얻었습니다.

웅얼대던 방언이 그날은 쏟아져 나고요. ‘살아 계신 주’를 연달아 외치며 진정으로 깨어 노래하여 눈물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제가 약할 때 강함 되시는 주님을 다시 한번 만났고요. 20살 처음 예수님을 만나 방언을 하던 첫사랑을 찾은 느낌입니다. 예전에는 있지도 못했을 법 했던, 일과들이 생기고(눈 뜨자마자 성경읽기)시간의 조각조각 마다 갈증이나 물찾듯 예수님과 의지해가며 살아가는 나날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성령님이 하루하루 마다 동행하고 계심을 진정으로 믿고 있습니다.

사실 저는 지금 2018년 03월 10일 로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새로운 직장을 찾고 있습니다. 이제껏 제가 가고 싶었던 곳의 직무들은 줄줄이 낙방하고 있습니다. 갈급함에 저는 모르겠으니, 믿고 순종하겠으니, 주님의 일로 쓰임 받는 곳으로 저를 보내달라고 말씀드렸습니다. 27일 저녁에 예수님과 만나던 중, 나아갈 길을 알려주셨는데, 너무 어벙벙하고, 믿어 의심하는 것은 아니지만 어떻게 이것을 헤쳐 나가야 할지를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맞는길인가 분별력이 있는 상태도 아니고요.

아브라함이 ‘갈 바를 알지못하고 나아갔으며’ 라는 말씀처럼 믿고 순종하겠다고 해놓고 막상 말씀을 받으니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른 사람들을 정신적으로 치유해 주라는 정신과 의사라는 말씀이었는데, 20살 때 의사가 될 것 이라는 예언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탕자시절 “주님, 저 의사 시켜주시면 저 할게요~” 라고 빈말(?)을 한적도 있습니다.( 다 듣고 계심을 미처 못한 무지의 상태입니다. 용서해주세요) 그리고 중 고등학생을 중심으로 제가 이제껏 해오던 것은 미술 교육 보다는 마음이 상한 친구들을 데리고 상담이 주로 이루어졌었던 교육을 진행해왔었구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교수님께 메일을 보내봅니다.

예수님의 아들이라면, 이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가야 합니까? 그리고 나아갈바를 알지 못하는 이 상황에서 어떻게 길을 열어주실지 고대하고 기다려야 합니까?

읽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New Posts
  • Jacob Jae-Ho Kim
    Jul 24, 2018

    하나님께서 부흥을 사모하는 우리를 인도해 주시도록 요청하는 기도를 드렸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하는 기도가 부흥에 이르게하는지 답답해 졌습니다. 기도의 줄을 붙잡고 씨름했습니다. 믿음으로 아브라함은 부르심을 받았을 때에 순종하여 장래의 유업으로 받을 땅에 나아갈새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아갔으며 (히11:8) 우리는 지금 아브라함처럼, 우상 숭배 넘치는 땅에서 하나님 지시하시는 땅으로 떠나는 자들입니다. 몇년전 하나님께서는 "동이 서에서 먼 것처럼 너희들은 나를 모른다." 말씀하셨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제대로 알고 있다면 지금의 끔찍하고 한심한 교육, 교회의 상황에 이르기 전에 다 돌이켰을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는 서쪽 끝 어느 도시 이 골목 저 골목에서 하나님을 찾던 불쌍한 종교인이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하나님 계신 동쪽 끝의 도시로 이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브라함처럼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아갑니다. 단 하나 하나님께서 이 길을 인도하고 계신다는 확신 가지고 나아갑니다. 부흥이 내일 올지 몇년 후에 올지 나는 알지 못합니다. 부흥에 대한 소망을 세상이 다 포기할지라도 나는 마지막까지 그 소망을 믿음으로 포기하지 않는 자가 되기 원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을 광야에서 구름기둥 불기둥으로 인도하시던 방식대로 우리를 부흥의 길로 인도하실 것이라고 하십니다. 가고 서는 것 오직 주의 뜻을 따라 움직이기 원합니다. 주께서 순종의 걸음을 요구하십니다. 오! 주님을 신뢰합니다. 우리를 이끌어 주소서! 부흥의 우물 기도에 모인 우리는 주의 인도하심을 받기 원합니다. 무엇을 기도해야할지 모를 때는 방언으로 기도하라는 마음을 주셨습니다. 방언을 말하는 자는 사람에게 하지 아니하고 하나님께 하나니 이는 알아 듣는 자가 없고 영으로 비밀을 말함이라 (고전14:2)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는 마땅히 기도할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롬8:26)/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롬8:27)/ 아멘 순종하며 나아갑니다. 부흥 이외에는 우리에게 소망이 남아있지 않습니다.
  • Jacob Jae-Ho Kim
    Jul 24, 2018

    늦은 밤입니다. 여전히 짙은 영적 어둠이 세상과 교회를 덮고 있습니다. 도저히 이대로 살 수 없습니다. 내 안에 부흥을 향한 갈망이 아직 증폭 되지 않고 있습니다. 부흥을 바라기는 하는데 그것이 갈망이라고 부르기에는 너무 약합니다. 하나님이여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 같이 내 영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니이다 (시42:1) 오 주여! 나는 헐떡이며 주를 찾기에 갈급한 자 되기 원합니다. 오늘의 첫 기도로 주님께 무엇이 문제인가 여쭈었습니다. 주께서는 "너희가 나의 능력을 신뢰하지 못하기 때문이다."라고 말씀하십니다. 내가 주를 믿는 믿음이 온전하지 못함을 회개합니다. 주님 나를 도우소서 내 믿음의 연약함을 주께서 불쌍히 여겨 주시옵소서. 제가 주님의 은혜를 입기 원합니다. 제가 주께 다시 여쭈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제 믿음이 온전해질 수 있습니까? "이렇게 매일 3번 기도로 나오는 것 그것으로 족하다."고 말씀하십니다. "네가 나와 보내는 기도 시간을 통해 네가 온전한 믿음을 회복할 것이다." 할렐루야! 주께서 우리 함께 연합하여 기도로 나아갈 때 반드시 놀라운 부흥을 허락하실 것을 굳게 믿습니다.
  • Jacob Jae-Ho Kim
    Jul 20, 2018

    부흥의 우물 책이 나온지 두 달이 지났습니다 주님의 은혜로 언론과 TV에서 관심을 보여 주시고, 많은 분들께 이 책이 소개되었습니다. 출간 보름만에 갓피플 간증 1위로 올라가는 등 놀라운 반응이었습니다. 모 기자는 "(이책을 읽으니) 나의 영적 비루함이 느껴진다."고 하였습니다. 거기서 멈추면 안됩니다. 이것이 진정한 부흥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새로운 부흥운동이 필요하다고 저는 깨닫습니다. 부흥을 갈망하는 사람들의 연합의 힘이 필요합니다. 어느 개인이 부흥을 주도 할 수는 없습니다 부흥의 역사를 살펴보면 항상 부흥을 갈망하는 자들이 함께 기도하며 거룩하신 하나님께서 방문하시도록 요청하였습니다. 그래서 "부흥의 우물"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교육과 교회 진정한 부흥이 임하도록 함께 해 주십시오. 가입하시는 분들이 부흥을 먼저 경험하도록 저도 최선을 다해 기도하고 돕겠습니다. 몇사람만 모여도 부흥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연합의 힘은 강력합니다. "내가 뭘 할 수 있을까?" 주님은 연약하고 겸손한 자를 찾으십니다. '부흥의 우물' 밴드로 초대합니다. https://band.us/n/aca3X3hb11H4k 밴드명을 검색해 가입할 수 있습니다. From 김재호 부산대 교수 꼭 공유부탁드립니다.

© 2018 본 홈페이지에 대한 모든 권리는 김재호에 귀속됩니다. 

  • Facebook Black Round
  • Instagram Black Round